보도자료

환경부, 시민사회단체에 '2050 탄소중립' 이행 동참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249회 작성일 21-04-09 17:33

본문

환경부, 시민사회단체에 '2050 탄소중립' 이행 동참 촉구

9일 오후 '2050 탄소중립 열린소통포럼' 개최
시민단체에 탄소중립 정책 추진방향 등 소개
등록 2021-04-09 15:52:01
associate_pic1
[서울=뉴시스]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지난달 31일 대전 서구청에서 열린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와의 정책간담회 및 2050 탄소중립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제공) 2021.03.3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환경 당국이 시민사회단체에 '2050 탄소 중립' 이행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환경부는 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50 탄소 중립 열린소통포럼'을 열었다고 밝혔다.

포럼은 탄소 중립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올해 새롭게 출범한 환경부-시민사회 간 소통 창구다.

포럼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정인철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환경부는 이날 포럼에서 탄소 중립 핵심 정책 추진 방향과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소개된 핵심 추진과제는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미래를 준비하는 탄소 중립' 비전 실행을 위한 탄소 중립 이행 기반 마련 ▲그린뉴딜 체감 성과 창출 ▲국민 안심 환경안전망 구축 등이다.

이후 추진과제 발표 내용에 대해 참석자 간 자유 토론이 열렸다. 토론에서는 시민사회의 역할과 참여 확대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한 장관은 "탄소 중립 실천을 위해 시민의 협조가 절대적인 만큼 오늘 시민사회 대표와 포럼을 개최하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포럼에서 제안된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정책에 잘 반영해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 중립 이행을 차질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QUICK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