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환경부 "온실가스 감축 투자하면 대기업도 세액공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49회 작성일 21-03-03 09:33

본문

환경부 "온실가스 감축 투자하면 대기업도 세액공제"

2021-02-26 15:39

1637a5a2-4509-4710-8948-762a4ea4a413.jpg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26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환경장관-산업계 CEO 환경정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기술에 투자하는 대기업에 세액공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는 기업 규모별로 세액공제율이 차등화돼 있다.

환경부는 26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산업계 기업 대표와의 탄소중립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최시영 삼성전자 사장, 김학동 포스코 철강부문 사장,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에 참여하는 업종별 주요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기업들은 이 자리에서 온실가스 감축 기술의 선제적 도입을 위해 세액공제 확대와 같은 실질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현재 신성장기술 사업화 시설에 대한 정부의 세액공제율은 대기업 3%, 중견기업 5%, 중소기업 12%로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가 크다. 대기업도 세액공제율을 더 올려 달라는 게 요지다.

포스코는 또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면 수소환원제철 도입이 핵심"이라며 그린수소 및 재생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기반시설 구축을 당부했다. 대한항공은 "온실가스 감축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바이오 항공유"라며 "바이오 항공유의 생산과 보급 활성화를 위한 지원 체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 장관은 이에 대해 "대기업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 기술개발 분담금 수준 완화, 바이오 항공유 활성화 등에 대해 범정부적 논의를 거쳐 관계 부처와 함께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탄소 국경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등 환경과 산업이 연계되고 있는 만큼 기후변화 대응이 늦어지면 도태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순환경제 관련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옥진 기자 

QUICK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