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환경부, 음료 보관 냉장·냉동기 재활용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022회 작성일 20-07-13 15:11

본문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전경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전경

 

환경부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음료 제조사, 한국환경공단,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과 함께 '폐전기·전자제품 신회수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협약에 참여하는 음료 제조사는 동아오츠카(주), (주)롯데칠성음료, (주)코카콜라음료 등 세 곳이다.

이번 업무 협약은 음료보관용 냉장·냉동기기와 자동판매기 등 처리가 어려운 대형 폐전기·전자제품을 회수해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사용이 종료되어 폐기되는 음료보관용 냉장‧냉동기기, 자동판매기 등 대형 폐전기·전자제품은 연간 3천톤(t)에 이른다.

폐기 처리되는 구형 전기·전자제품엔 온실가스로 작용하는 냉매 가스를 비롯해 납·수은 등 유해물질이 들어 있어 수거·처리가 잘 되지 않으면 환경오염을 일으킬 수 있다. 이들 제품이 재활용되는 체계가 갖춰지면, 환경오염 예방은 물론 제품에 함유된 철 등의 금속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음료 제조사는 대형 폐전기·전자제품의 수집단계에서 부적정 처리 방지와 원형보존을 위한 방안을 수립·시행, 원활히 운반·재활용될 수 있도록 상차·장비지원 등에 적극 노력키로 했다.

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은 사업에 소요되는 수거·운반·인계 등의 제반 비용을 부담하고, 권역별 재활용(리사이클링) 센터를 통해 폐전기·전자제품을 최대한 소재별로 재활용한다. 일부 함유된 환경유해물질과 온실가스인 냉매를 안정적으로 회수·보관해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필요한 정책적 지원과 제도개선 방안을 강구해 추진한다. 환경공단은 환경성보장제(EcoAS) 시스템 지원을 통해 실적 관리와 통계 구축에 힘쓰고, 지역조직의 참여를 통한 회수체계 구축에도 적극 협조한다.

2020/07/10 ​ZD Net Korea 박민영 기자 

QUICK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