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부·울·경 보건환경연구원, 동남권 대기질 개선 공동연구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901회 작성일 21-03-11 09:09

본문

부·울·경 보건환경연구원, 동남권 대기질 개선 공동연구한다

송고시간2021-03-10 11:44

부·울·경 보건환경연구원, 대기질 측정장비
부·울·경 보건환경연구원, 대기질 측정장비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부산·울산·경남 보건환경연구원이 동남권 대기질 개선을 위해 공동연구에 나선다.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시·도 경계 지역 대기오염도 조사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원인 파악을 위해 부산·울산 보건환경연구원과 동남권

대기 분야 공동연구를 한다고 10일 밝혔다.

대기오염물질은 지역적 경계를 넘어 영향을 미치는 만큼, 효율적이고 지속 가능한 해결을 위해 동남권 3개 연구원이 지난달 말 실무진을 구성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올해는 물류이동과 산업단지 대기오염도 및 주변지역 영향 조사, 고농도 미세먼지와 오존 발생 원인분석 및 기여도 평가 등 2개 과제를 공동연구한다.

물류이동과 산업단지 대기오염도 및 주변 지역 영향 조사는 경남과 부산의 경계지역인 신항물류배후단지, 녹산산업단지, 용원주거단지를 대상으로 할 예정이다.

3∼10월 사이 3개 동남권 보건환경연구원이 모두 보유한 실시간 유해대기물질측정시스템을 이용해 조사 대상지역에서 동시 조사를 한다.

고농도 대기오염물질 발생원인 분석과 기여도 평가는 고농도 대기오염물질 발생 시 기류분석, 미세먼지 중 성분 예측, 대기오염 배출원과 배출량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평가를 통해 원인 파악과 저감대책 수립에 필요한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공동연구 결과와 추진현황에 대한 중간점검은 6월에, 최종 보고회와 함께 동남권 대기질 개선을 위한 대기분야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는 10월에

마련할 계획이다.

최형섭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대기분야 공동연구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2개 공동연구 과제를 충실히

수행해 광역적 대기질 개선을 위한 모범 공동연구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QUICK MENU